전체 뉴스

“기독자유당은 비례대표, 자유통일당은 지역구 주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80회 작성일 20-02-07 12:37

본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이 자유통일당을 창당하면서, 기독자유당(대표 고영일 변호사)의 향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당은 그 주도 세력과 지지 세력이 상당부분 일치해서, 자칫 서로 표를 분산시키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기독자유당 고영일 대표는 “우리 당은 원래 계획대로 완주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는 3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기독자유당은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에, 자유통일당은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고 지역구 후보 단일화에 집중할 것”이라며 “따라서 서로 힘이 분산될 일도 없다”고 했다.

고 대표는 자유통일당에 대해 “그동안 우파 정당들이 선거에서 패배해 온 전례들을 보면, 우파 후보들이 경선에 불복하고 각자 출마해 표를 갉아먹으며 자멸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그러나 지금 그것을 조율할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기에, 자유통일당이 나서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