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성명서

  • Read Level:1
  • Write Level:10
  • Upload Size:1Mb

“경기도 교육감은 민주당의 2중대에서 벗어나 학생들의 좌파이념 선동을 중단하라”

페이지 정보

본문

“경기도 교육감은 민주당의 2중대에서 벗어나
학생들의 좌파이념 선동을 중단하라”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선거권을 가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학생 참정권 교육 활성화추진팀’ 이 구성되었다. 이에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 교과서 집필을 담당한 교사들이 학생들의 참정권 교육에 참여하게 된다. 경기도 교육감의 인정도서로 채택된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 교과서는 ‘더불어 사는 창의적인 민주시민 육성’ 을 교육지표 삼아 2013년 경기도 교육청에서 개발되었다. 이후 전국 11개 교육청에서 학생들의 수업 교과서로 사용되고 있다.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 교과서, 그리고 ‘더불어 민주당’.
경기도 교육감이 채택한 이 교과서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학생들인가, 아니면 ‘더불어’ 민주당인가?
 
「교육기본법」 제 6조 1항에 따르면, “교육은 교육 본래의 목적에 따라 그 기능을 다하도록 운영되어야 하며, 정치적, 파당적 또는 개인적 편견을 전파하기 위한 방편으로 이용되어서는 안된다’. 하지만 ‘더불어 민주’ 라는 단어 그 자체는 ‘더불어 민주당’ 을 상기시키게 만든다. 또한 「공직선거법」 제 90조에 따르면 누구든지 선거일 전 180일부터 선거일까지 정당의 명칭을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는 광고물을 배부할 수 없다. 하지만 ‘더불어 민주당’이 출마하는 이번 4.15 총선에서, 선거권을 가진 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가 ‘더불어 민주’ 로 시작한다. 
 
본인의 사명을 잊은 경기도 교육감과 교육청에게 기독자유당은 이렇게 고한다. 
경기도 교육감과 교육청은 학생들의 교육을 위해 존재한다. 또한 더불어 민주당의 2중대에서 벗어나 부디 하나님께서 주신 양심과 교육자로서의 사명에 따라 교육에 임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2020년 2월 14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