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빌미로 ‘종교집회 전면금지 긴급명령’ 운운하는 與圈에 기독교계 강력 반발..."결코 인정못해" > 뉴스속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뉴스속보

'우한폐렴' 빌미로 ‘종교집회 전면금지 긴급명령’ 운운하는 與圈에 기독교계 강력 반발..."결코 인정못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istrator 작성일 2020-03-12 17:07

본문

      

c233c249a5319f9ca1ff54005b9b27bf_1584000434_771.jpg

 

  ⊙사진출처: 연합뉴스

김영춘 종교집회 전면금지 (대통령)긴급명령을 지난월요일날 공개적으로 요청하였다,
김영춘 의원이 속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안민석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코로나19 확산방지를위한 종교집회 자체촉구 결의안'을 제출 했고,이는 재석의원157명 중 찬성 146명, 반대2명,기권9명으로 의결됐다.
 
2020.03.12 15:56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예장합동 김종준 총회장은 이재명 경기지사와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언급한 ‘종교집회 전면금지 (대통령) 긴급명령’에 대해 결코 인정할 수 없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 총회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지난 3월 7일 이재명 경기지사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종교집회 전면금지 긴급명령’을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국회에서는 ‘종교집회 자제 촉구 결의안’이 채택됐다”며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3월 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에서 ‘종교집회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필요 시 장관이나 광역지자체장의 허가를 얻도록 하는 대통령 긴급명령’을 요구한 것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고 했다.

그는 “이는 종교의 본질과 자유를 훼손하고 종교단체들을 탄압하는 처사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바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김 총회장은 “교회에 있어 회중예배는 신앙의 본질에 속하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많은 교회들이 정부의 방역정책과 소속 교단의 권고에 발맞춰 이미 주일예배를 소수 중직자만 모여 드리고, 가정예배로 전환하여 실시하고 있으며 주일예배로 모이는 소수의 교회들 역시 마스크를 쓰고 손세정제를 사용하며 일정한 거리를 두고 떨어져 앉는 등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교회가 코로나19를 이겨내고자 하는 마음은 일반 시민들과 별반 다르지 않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주어진 여건 속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정통교회가 거짓 및 은폐를 일삼는 이단사이비 단체와 같이 취급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 펜앤드마이크 출처 명기한 전재 및 재배포는 환영합니다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후원하기 교회를 지킵니다! 자유를 지킵니다! 당원가입기독자유통일당의 새로운 가족이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