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백신’ 맞고 15명 사망, 20대도 중환자실행 ‘질병청, 맞은 사람이 책임져야’

URL복사

- 코로나 안 걸리려고 백신 맞고 사망하면 백신을 왜 맞아야 하나?
- 청와대와 질병관리청, 아스트라제네카 해외 부작용 사례 이미 알고 있었다
- 문재인 대통령 지금 당장 아스트라제네카 접종해야 ‘국민이 기회 드리겠다’

3월 9일 오후 4시 37분경 강원도 원주시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을 접종한 50대 요양병원 종사자 A씨가(54세) 샤워장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습니다. 요양병원 종사자의 사망은 첫 사례입니다. 그뿐만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20대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사망사례가 보고되고 있으며 3월 10일 22시까지 총 15명이 백신 접종 후 사망을 하였고, 이상 반응이 935건 보고되었습니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백신 접종 후 사망자들이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백신 접종과 아무런 인과관계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지난 3월 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코로나 백신 부작용 인정 및 보상이 정말로 가능한지 의구심이 듭니다’란 청원이 올라왔는데 청원자의 사촌 동생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후 이상 증세가 생겨 입원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원자는 “정부가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부작용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지며 안전성에 대해 강조해왔다”며, “하지만 이상 증세를 직접 겪어보니 정부가 정말로 코로나 백신 부작용 사례에 대해 인과관계를 인정해 줄 의향이 있는 것인지 실효성에 의문이 들어 글을 남긴다”고 밝혔습니다.

 

청원자의 사촌 동생은 20대 건강한 남성으로 백신 접종 한 달 전 실시한 건강검진에서 특이 소견이 나오지 않아 기저질환이 없었는데 3월 4일 백신을 맞은 후, 접종 당일 저녁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10여 차례의 구토와 발열 증상이 나타나 인근 병원 응급실로 갔다가 3월 5일 중환자실로 가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8일 오전에는 발목 통증과 걸음을 걸을 수 없는 상황이었으며 그런 상황에서 각종 재검사를 받았다고 합니다

 

의료진은 기존에 있던 허리디스크 증상이라며 코로나와의 연관성을 부인하였으나, 건강검진 때도 나타나지 않았던 허리디스크와 척수염이 갑자기 나타났다는 것에 가족들은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청원자가 질병관리청 콜센터에 해당 상황과 관련한 질의를 했으나, 질병관리청은 “코로나 백신 접종은 선택사항인데 본인 선택해서 접종한 것이고, 해당 문제에 대해서는 도움을 줄 수 있는 게 없으니 병원과 해결하라”고 안내했다는 것이 청원자의 주장입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해외에서 무수히 많은 부작용 사례가 보고 되었고 일부 국가에서는 인명손실 등의 문제로 접종이 중단되었는데, 문재인 정권은 2월 3일 군 및 경찰 특공대를 동원하여 코로나 백신 모의 수송 훈련을 실시하였으며, 2월 26일 문재인 대통령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함께 아스트라제네카 1호 접종자의 접종 모습을 지켜보면서 “대통령한테는 언제 기회를 줍니까”라고 물어보는 등 백신의 접종을 홍보하였습니다. 

 

지금 당장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들이 기회를 드리겠습니다. 지금 당장 맞으십시오.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의 위험성을 알고 있었던 청와대와 질병관리청은 국민들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을 하는 것을 극구 거부하였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이 실험대상”이냐며 화를 내기도 하는 등 대통령은 절대 맞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또 3월 2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백신 모의 접종 훈련을 하는 등 아스트라제네카 전국민 접종을 홍보하였습니다.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전국민을 상대로 아스트라제네카의 접종을 사실상 강요하여 놓고서 20대부터 전 연령층에서 다양한 사망자가 생기고 건강한 20대 남성이 중환자실로 실려 가는 등의 문제가 생기자 이제는 ‘자발적으로 맞았으며 정부 책임이 아니다’라고 도망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은 국가비전·목표·전략을 통해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를 주창하였으며 ‘국민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안심사회’를 건설하겠다고 대국민 약속하였으나, 중국발 코로나의 유입을 막기 위해서 ‘중국인 입국금지’도 시키지 않는 등 무책임한 행태를 보였습니다.

 

또 해외에서 심각한 부작용 등으로 접종 중단이 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엄청 효능이 좋은 것처럼 국민들에게 홍보해 놓고 정작 사망자가 생기자 ‘책임이 없다’고 도망치고 있습니다.

 

코로나 안 걸리려고 백신을 맞는데 사망을 하거나 부작용으로 고통을 당하면 백신을 왜 맞아야 합니까? 

 

진짜 백신에 문제가 없다면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권덕칠 보건복지부장관 및 더불어민주당 정치인들이 솔선수범하여 맞아야 할 것입니다. 

 

                                                                        - 기독자유통일당 대변인실 -




성명서/보도자료


당원교육 (동영상/카드뉴스)



당원 추천도서


정강정책


기독자유통일당 소개


당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