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문재인의 정치방역은 8.15광화문 집회와 한미연합훈련 중지가 목적인가?

URL복사

 

문재인의 정치방역은 8.15광화문 집회와  한미연합훈련 중지가 목적인가?

 

1. 우리는 정부의 코로나19 확진자 1615명 발표는 의학적 결과가 아닌 정치적 목적과 8.15 광화문 집회의 사전금지와 한미연합훈련 중지라는 의도를 가진 자작극으로 규정하고 코로나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고, 허위로 가득한 의학 정보를 가지고 국민 생활을 억압하고 통제하는 문재인 정부를 강력하게 규탄한다.

 

2. 확진률은 진단검사비율에 따라 지난 2년 동안 평균 1% 내외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며, 최근 확진자 급증은 검사자가 오늘 현재 18만 2천 명이고, 확진자는 1615명으로 진단검사자 대비 확진자 비율은 0.88%로서 전 세계 확진율과 비교해도 매우 안정적인 상태이다.

 

3. 그런데도 우리나라 코로나19 양성자가 갑자기 급증하는 것은, 최근에 진단검사자 비율을 3배 이상 확대 검사한 결과 1615명이 양성으로 나타난 것이다. 따라서 진단검사자 대비 확진자 비율에 따라 양성환자가 결정되는 것임으로 문재인 정부는 강제검사와 선제적 검사라는 이름으로 검사자를 3배 이상을 강압적 방법으로 증가시켜 확진자를 3배 양산하여, 코로나19 확산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4. 문재인 정부는 안정되게 관리하던 방역을 갑작스럽게 최고단계로 격상시켜 국민 불안감을 조성하고, 정당과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8.15 광화문 집회와 8월에 예정된 한미연합훈련 중지를 요구하기 위한 구실을 마련하려는 음모를 즉각 중지하고, 과학과 의학적인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이용하여 이념적 목적과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시도에 대하여 경악을 금할 길이 없다.

 

5.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직결되는 방역단계를 최고의 수준으로 격상하여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삶을 황폐화하고, 공연장, 지하철, 대형마트와 형평성에도 맞지 않은 종교자유의 억압과 예배를 중지하는 행위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국민 배신행위로 규정하고, 국민의 이름으로 문재인을 탄핵한다.

 

6. 문재인 정부가 방역단계를 4단계로 급상승시켜 자신들의 이념적 목적달성을 위하여, 국민의 집회 및 결사의 자유를 억압하고, 예비군 훈련중단을 구실삼아 대한민국 영토 방어를 위한 한미연합훈련 마저 중지시키려는 음모를 즉각 중단하라.

 

국민혁명당 홍보위원장, 대변인 이은재 (010-5923-8241)


배너

배너
배너



설문조사

국민의힘(한나라당, 2009년 체결)과 더불어민주당(민주연구원, 2019년 체결)이 중국공산당과 업무교류협약(MOU)을 체결한 사실을 알고 계시는지요? (배너를 클릭하세요!) 참여기간 2021-10-07~2022-03-31



국민혁명당 홍보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