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익적 정치종교 단체인 NCCK의 차별금지법 제정, 시행 촉구를 강력히 규탄한다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성명서

좌익적 정치종교 단체인 NCCK의 차별금지법 제정, 시행 촉구를 강력히 규탄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istrator 작성일 2020-04-23 17:19

본문

* 이 성명서는 2020년 4월 22일 기독자유통일당의 NCCK의 차별금지법 제정을 규탄하는 성명서입니다. 
  

7c446a9e0b35e664e062dbd458354f72_1587629954_7614.jpg 


21대 총선이 끝난 다음날인 16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차별금지법을 조속히 제정, 시행하자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NCCK정의평화위원회명의로 된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회가 되기를 바란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이번 선거가 당리당략에 매여 대립과 갈등을 반복함으로써 민의를 제대로 받들지 못한 국회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자 안전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드는 일에 앞장서라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야당에 대한 조롱을 쏟아내는 한편, 여당에 대해서는 지지를 표명하면서 21대 국회에 좌편향적인 5가지의 요구사항을 촉구했다.

NCCK가 발표한 입장문 중 2항은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한 것으로 21대 국회는 개인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합리적이지 않은 모든 종류의 차별을 금지하는 차별금지법을 조속히 제정, 시행하는 평등국회가 되어야 한다.“차별금지법 제정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당면과제이자 인권선진국으로 나아가는 필수 요건이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21대 국회는 온전한 차별금지법 제정에 앞장섬으로써 소수라는 이유로 그 존재를 무시하는 혐오와 차별을 넘어 환대와 평등의 사회를 만들어 가는 일에 박차를 가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NCCK가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차별금지법은 전통적, 역사적으로 차별받아온 대상인 여성, 장애인 등을 앞세우지만 결국 동성애, 이단사상을 옹호하여 교회와 가정을 파괴하는 행위들을 보호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이러한 차별금지법을 발의하도록 함으로써 궁극적으로 교회와 가정, 사회를 파괴시키는 문화막시즘의 시대를 열려고 하는 것이다.

NCCK는 그동안 정의평화위원회라는 이름으로 각종 정치 사안에 대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정체성과 대립하는 성명서와 논평을 수없이 발표해왔다.

NCCK는 경제적 약자들을 보호하는 '공정국회', 차별금지법을 조속히 제정, 시행하는 '평등국회', 기후변화를 막아 설 '생태국회',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나서는 '평화국회'라는 정치적 수식어를 내세워 진실을 은폐하고 있다. 이들은 차별 받는 약자들을 위한다면서 정의를 실현한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동성애를 조장하고 교회와 정상적인 사회문화를 훼손하는 행위들을 합법화 하는 차별금지법을 옹호하며, 가짜 공평, 가짜 평화를 일삼는 민주당과 동일한 정치적 구호를 앵무새처럼 외치고 있다.

NCCK가 소수자를 약자와 동일시하면서 동성애를 반대하고 동성애라는 죄악에 빠진 개인과 사회를 복음으로 살리려는 피나는 노력을 기울이는 교회와 단체들을 오히려 혐오를 조장하는 범죄 집단으로 몰고, 천부인권을 거슬러 보편적 국민들을 역차별하며 진리를 전하는 교회를 말살하기 위한 차별금지법을 발의하도록 압박하는 것은 하나님의 창조섭리를 거스르는 죄악이자 반 기독교적, 반사회적 행위이다.

기독자유통일당은 NCCK의 반기독교적이며 반사회적인 정치적 행위들을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

 

2020. 04. 22.

기독자유통일당



후원하기 교회를 지킵니다! 자유를 지킵니다! 당원가입기독자유통일당의 새로운 가족이 되어주세요.